베트남 고향식당수요미식회 국수편에서 소개되면서 유명해진 곳입니다.

 

요즘엔 워낙 주변에 베트남 음식점이 많아져서 쌀국수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이기는 하지만 베트남 고향식당은 아무래도 안산의 다문화 거리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현지인들이 만드는 본토 쌀국수의 맛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되는 식당입니다.

 

식당의 위치는 지하철 4호선 안산역 1번 출구로 나오면 도로 맞은편에 있습니다. 식당 앞에 주차가 가능하지만 워낙 주변에 식당이 많고 택시 승강장과 겹쳐 있어 차를 주차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식당 앞에 도착하면 수요미식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송에서 소개된 것을 붙여놓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수요미식회에서 방영된 지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많은 한국 손님들이 있었습니다.

식당 내부는 일반적인 식당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베트남의 느낌이 많이 나는 인테리어는 아니었지만 식사를 하는 손님들 중 외국인분들이 종종 있어 그분들께는 정말 고향식당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메뉴판을 보니 정말 다양한 메뉴가 있었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쌀국수도 소고기, 닭고기, 족발 등 고기의 종류에 따라 구분되어 있었으며 평소 알지 못했던 베트남식 단품 요리들도 다양해서 베트남 사람들을 위한 식당이라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메뉴판을 구경하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많은 메뉴 중에서 익숙한 쌀국수+월남쌈+짜조를 묶어 세트메뉴로 구성한 것과 분짜, 해물볶음밥, 반미를 주문했습니다.

기본적으로 라임과 매운 고추, 고수를 제공해주는데 한국에서 운영하는 쌀국수집에서 주는 고수는 잎사귀만 나오는 반면 이곳에서는 줄기까지 나오더군요. 고수를 좋아하는 편이기 때문인지 국수에 넣어 먹어보니 줄기가 있는 것도 괜찮았습니다.

 

 

쌀국수의 육수는 일반적인 식당들보다 진한 편이었고 맛 또한 좋았습니다.

같이 제공하는 숙주를 듬뿍 넣어 먹다보면 더 맛좋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고기가 제법 많이 들어 있어 만족스러웠습니다.

세트에 포함된 메뉴다보니 월남쌈과 짜조의 개수는 적게 나왔지만 하나씩 맛보는 의미로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먹는 월남쌈은 라이프페이퍼를 뜨거운 물에 적셔 투명해진 페이퍼와 야채를 싸먹는 형태라면 이곳에서 나온 월남쌈의 페이퍼는 반투명한 상태였습니다.

바로 먹지 않으면 그릇에 붙을 것만 같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아 먹기 편했고 맛은 평범했습니다.

옆에 같이 제공되는 짜조는 베트남식 튀김만두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단품으로 주문을 한다면 월남쌈 보다는 바삭한 맛이 일품인 짜조를 주문할 것 같네요. 

분짜의 경우 맛있게 먹었지만 생각보다 단맛이 강하고 신맛이 좀 적었습니다.

하지만 같이 제공되는 고기의 양이 다른 베트남 쌀국수 식당에 비해 매우 넉넉하여 좋습니다.

 

 

 

바게트빵을 이용한 샌드위치라고 많이 알려진 반미베트남이 프랑스의 식민지였을 당시에 영향을 받아 생겨난 음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6,000원이라는 가격에 비해 크고 양이 많아 식사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반미의 경우도 빵 안에 넣는 재료에 따라 종류가 워낙 다양한데 이곳에서는 구운 돼지고기와 매콤한 소스, 야채가 적절하게 어울려 좋은 맛을 내었습니다.

단단하지 않은 바게트와 함께 씹히는 고기 식감, 그리고 매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메뉴라고 생각됩니다.

배부르게 식사했는데도 반미를 맛보고 싶으시다면 포장해도 괜찮은 메뉴입니다.

 

 

마지막으로 해물 볶음밥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먹을 때마다 쫄깃한 오징어가 씹힐 정도로 많은 양의 해물이 들어가긴 했지만 해물의 비린 맛이 너무 강해 비린 맛을 싫어하는 사람은 입에 대기도 힘들 정도였습니다.

그나마 다행으로 테이블마다 제공되어 있는 매운 맛의 시라차 소스와 달콤 짭잘한 맛의 해선장 소스를 적절하게 섞어 비벼 먹으니 비린 맛이 감춰지면서 먹을 만해졌습니다.

나중에 다시 방문하게 된다면 고기 볶음밥을 먹어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될 정도로 비린 맛을 제외하곤 볶은 정도나 간은 괜찮았습니다.

 

 

 

한국식보다는 베트남 현지에 가깝게 만드는 음식이니 베트남 음식을 좋아하거나 관심이 많은 분이라면 한번 쯤 들려 먹어볼 만 한 곳이라 생각됩니다.

 

샤브샤브는 몽골의 야전형 요리가 일본으로 전파된 후 1950년대 일본의 어느 음식점에서 살짝 살짝이라는 뜻인샤브샤브라는 메뉴로 내놓으면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샤브샤브는 맑은 육수에 소고기와 야채 등을 살짝 데쳐서 먹어 재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반면, 중국식 샤브샤브인 훠궈는 다양한 향신료를 넣은 진한 육수를 사용합니다.

또한 다양한 소스가 구비되어 있어 취향에 따라 다채로운 소스를 만들어 찍어 먹기 때문에 소스에 따라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방문한 인천 연수동 천양부훠궈는 많은 식당이 밀집해있는 연수동 맛고을길 인근에 위치하고 있어 주차하기가 매우 불편한 지역이기도 합니다.

 

 

막상 방문을 하려니 아무래도 주차에 대한 부담이 생겼습니다.

식당 앞에 도착하니 식당 맞은편에 위치한 양지주차장 2시간 무료라는 안내문이 붙어있었습니다.

주차가 불편한 곳에서 이와 같은 서비스는 꽤 괜찮은 조건 중 하나인 것 같네요.

양지주차장의 이용요금은 30분당 1,000원이었습니다.

실제로 식사 후 계산을 하면서 주차에 대해 말을 하니 주차장 영수증에 도장을 찍어주었습니다.

주차장에 주차하시면서 꼭 영수증을 챙기시길 바랍니다.

영업시간은 낮12시부터 밤12시까지입니다.

 

 

 

식당을 들어서니 중국 대중가요라고 생각되는 음악이 끊임없이 들려 중국 느낌이 났으며 중국인으로 생각되는 손님들도 있어 음식에 대한 기대가 생겼습니다.

4인 테이블이 많으므로 4명 미만이 방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자리에 앉아서 메뉴판을 보니 훠궈 육수는 백탕, 홍탕, 토마토탕 중 두 종류 또는 세 종류 선택이 가능했으며 고기는 양고기와 소고기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단품으로 다양한 중국 요리가 있었습니다.

저는 어느 육수가 좋을지 몰라 세 종류를 선택했고, 고기는 무난할 것이라 생각한 소고기를 선택했습니다.

주문을 마친 후 20여 종의 소스들이 마련되어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다양한 소스들을 어떻게 섞을지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소스를 만드는 조합을 소개한 글이 벽에 붙어 있었습니다.

어떻게 소스를 조합하느냐에 따라 맛이 다양해져서 소스를 조합하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조금씩 맛보시고 자신의 기호에 따라 자신만의 소스를 만들어 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소스를 만들고 자리에 앉으니 육수와 채소를 담은 접시를 내오셨습니다.

 

 

백탕은 일반적인 곰탕 국물에 향신료 맛이 살짝 느껴졌습니다.

세 종류의 육수 중에서 가장 무난하게 먹을 수 있었지만 홍탕과 토마토탕의 맛이 강해서 먹다 보니 어느새 맛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홍탕은 다양한 향신료와 고추기름 등 매운맛이 섞여 있어 기침이 저절로 날 정도였습니다. 한식에서 느낄 수 있는 매운맛이 아닌 입안을 얼얼하게 하는 색다른 매운맛이었지만 은근히 매력적이어서 어느새 맛있게 먹고 있었습니다.

토마토탕은 처음에는 새콤한 맛이었지만 끓일수록 진한 맛이 느껴졌고, 마지막에 면을 넣은 후에는 마치 토마토 스프처럼 걸쭉해졌습니다.

먹다보니 새콤하면서 달콤한 토마토탕이 가장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고기와 다양한 채소를 육수에 살짝 데쳐서 먹어도 어떤 육수냐에 따라 맛이 달라지기도 했지만 역시 만들어 놓은 소스에 찍어 먹을 때가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역시 소스를 어떻게 만드냐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인 것 같네요.

 

다양한 두부가 제공되는 것도 색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얼렸다 녹인 두부, 건두부, 푸주라고 하는 말린 두부 등 식감이 모두 달라 색다르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면 역시 세 종류의 면이 제공되어 다양한 식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양이 너무 많은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했던 음식들을 다 비우고 나니 입안이 화끈하고 얼얼해서 시원한 탄산음료가 자연스럽게 생각날 정도였습니다.

계산을 하기 위해 카운터 쪽으로 가니 카운터 옆쪽에 매실차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매실차를 먹으니 시원해서 얼얼했던 입안이 가라앉혀 주는 효과도 있었습니다.

 

 

 

식사를 하고보니 어느새 식당 안에 손님으로 가득차더군요.

이미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맛집이었던 것 같네요.

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싶으시다면 한번 방문해 보세요.

 

안녕하세요!

이번 달 티스토리 블로그 초대장을 받게 되어 블로그를 시작하려고 하시는 분들을 초대하고자 글을 남깁니다.

 

티스토리 초대장 5장을 배포하려고 합니다.

 

초대장을 받고자 하시는 분들은 아래 선정 기준을 참고하셔서 댓글로 남겨주시면 선별하여 드리고자 합니다.

 

초대장을 보내면 블로그만 개설하시는 분들도 계시기 때문에

스패머를 거르는 것과 동시에 블로그 활동을 열심히 하시고 꼭 필요하신 분에게 초대장을 드리고자 하는 것이니 양해바랍니다.

 

 

<선정 기준>

1. 블로그 개설 목적

2. 블로그 주제 및 방향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초대장을 보내드리고 하루 안에 아이디를 생성하시지 않는다면 초대장을 회수하겠습니다.

 

댓글을 읽어보고 다섯 분을 선정하여 2018.5.28.(월)에 초대장을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초대장이 꼭 필요하신 분들만 댓글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8.05.27 19:11

    비밀댓글입니다

  3. 2018.05.27 19:14

    비밀댓글입니다

  4. 2018.05.27 19:29

    비밀댓글입니다

  5. 2018.05.27 19:43

    비밀댓글입니다

  6. 2018.05.27 20:20

    비밀댓글입니다

  7. 2018.05.27 20:40

    비밀댓글입니다

  8. 2018.05.27 20:43

    비밀댓글입니다

  9. 2018.05.27 20:56

    비밀댓글입니다

  10. 2018.05.27 20:59

    비밀댓글입니다

  11. 2018.05.27 21:35

    비밀댓글입니다

  12. 2018.05.27 21:55

    비밀댓글입니다

  13. 2018.05.27 23:10

    비밀댓글입니다

  14. 2018.05.28 01:24

    비밀댓글입니다

  15. 2018.05.28 02:22

    비밀댓글입니다

  16. 2018.05.28 07:57

    비밀댓글입니다

  17. 2018.05.28 10:00

    비밀댓글입니다

  18. 2018.05.28 10:20

    비밀댓글입니다

  19. 2018.05.28 15:17

    비밀댓글입니다

  20. 2018.05.28 21:54

    비밀댓글입니다

  21. 2018.05.29 11:39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